日, 물가 2% 오를때 치킨 19% 치솟아… 美, 시리얼 등 식비비중 31년만에 최고|동아일보


[먹거리 물가 비상]

선진국도 ‘식품 물가’ 신음

ⓒ뉴시스

주요 선진국도 치솟는 식품 물가에 신음하고 있다. 주요 식품의 가격 오름세가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크게 웃돌자 특히 서민들의 생활고가 심해지고 있다.

일본의 올 1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0% 올랐다. 하지만 식품가격 상승률은 이보다 크게 높았다. 서민들의 필수 먹거리인 유제품 및 계란이 11.8% 오른 것을 비롯해 과자류는 9.6%, 조리식품은 6.6% 올랐다. 프라이드치킨은 1년 전보다 19.2% 상승했고 서민들이 주로 찾는 카레는 15.7% 올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엥겔계수(전체 소비에서 먹거리가 차지하는 비중)는 지난해 기준 27.8을 기록했다. 2000년 이후 23년 만의 최고치였다. 일각에서는 현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엥겔계수는 작년보다 더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한다.

미국의 상황도 비슷하다. 농무부에 따르면 2023년 유지류 가격은 한 해 전보다 9.0% 상승했다. 설탕 및 과자(8.7%), 시리얼 및 베이커리 제품(8.4%)의 오름세도 우려할 수준이다. 시리얼 가격은 2022년에도 13% 올랐다. 2022년 기준 가구 가처분소득에서 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11.3%로, 1991년(11.4%) 이후 31년 만의 최고치였다.

유명 시리얼 제조사 켈로그의 게리 필닉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CNBC에 출연해 “고물가 시대의 저녁 식사로 시리얼이 어떠냐”고 발언했다가 여론 뭇매를 맞았다. 뉴욕시 퀸스에 사는 한 40대 주부는 “시리얼 한 박스의 가격이 10달러(약 1만3300원)가 넘는다. 곁들일 우유, 과일 값까지 생각하면 비싸다”며 시리얼이 더 이상 서민용 음식이 아니라고 토로했다. 이에 미 식품기업들은 가격을 그대로 둔 채 양을 줄이는 ‘슈링크플레이션’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를 단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