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교과서 검정서 ‘처리 마친 오염수’→’오염수 처리한 물’ 변경


도쿄신문 “독도 관련 기술서 日정부 견해 반영해 ‘고유영토’ 표현 정착”

일본 중학교에서 내년도부터 쓰일 교과서 검정 과정에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와 관련해 사회과 교과서에 실린 ‘처리 마친 오염수’라는 표현이 ‘오염수를 처리한 물’로 변경됐다고 산케이신문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출판사는 검정을 신청한 사회과 교과서에서 “폐로(원전 폐기) 작업을 하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완료는 2050년쯤으로 계획한다. 안쪽에 처리 마친 오염수 저장 탱크”라고 서술했다.

그중 ‘처리 마친 오염수’라는 표현에 대해 검정 과정에서 “처리가 완료됐다는 것인지, 아직 오염돼 있는 것인지 판단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에 따라 해당 출판사는 ‘처리 마친 오염수’를 ‘오염수를 처리한 물’로 교체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한 물을 ‘처리수’라고 부르고 있다.

ALPS를 거치면 많은 방사성 물질이 제거되지만 삼중수소(트리튬)는 남고 일부 핵종도 기준치 이하로 검출되는 경우가 많다.

후쿠시마 제1원전 저장 탱크에는 ALPS 처리수 외에도 처리 과정을 다 마치지 않아 방사성 물질이 안전 기준치보다 많은 ‘처리도상수'(處理途上水)도 보관돼 있다.

도쿄전력이 만든 ‘처리수 포털사이트’에 따르면 저장 탱크에 있는 물 132만6천t(톤) 중 약 70%는 처리도상수, 약 30%는 ALPS 처리수다.

한편, 도쿄신문은 영토에 관한 지도를 요구하는 일본 정부 학습지도요령에 따라 전날 검정에 합격한 중학교 교과서에 독도,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북방영토(러시아 쿠릴열도 남단 4개 섬의 일본식 표현)에 대한 설명이 실렸다고 전했다.

신문은 “특히 지리와 공민(公民) 분야에서 정부 견해를 반영해 ‘고유 영토’라고 기술하는 것이 정착했다”며 “검정 과정에서 ‘정부 견해에 근거한 설명이 부족하다’는 지적은 없었고 사소한 실수를 짚은 의견만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한 교과서 편집자는 “영토는 문부과학성 측이 요구하는 대체적인 이미지가 있어서 현행 교과서와 비슷한 내용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독도 등 영토 문제와 관련한 기술에서 지적받지 않기 위해 일본 정부 의견을 충실히 반영하고, 이전에 합격한 검정 교과서 내용에 변화를 주지 않는 문화가 자리 잡은 것으로 보인다.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고 쓴 사회과 교과서는 4년 전 검정 당시 17종 가운데 14종으로 약 82%였으나 이번에는 18종 가운데 16종, 약 89%로 증가했다.

아울러 이번 검정을 통과한 사회과 교과서 18종 가운데 15종은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연합>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