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초대형방사포 사격훈련…김정은 “적 수도 붕괴 완비 태세”|동아일보


김정은, 18일 서부지구 포병부대 사격훈련 지도

사격 후 공중폭발 모의시험도 진행

ⓒ뉴시스

북한 노동신문은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초대형 방사포 사격훈련을 지도했다고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우리 군대의 새 세대 핵심타격 수단의 하나인 초대형 방사포를 장비하고 중요 화력타격 임무를 맡고 있는 서부지구의 포병부대 사격훈련이 진행되였다”며 “(김 위원장이) 18일 해당 부대관하 화력구분대의 일제사격훈련을 직접 지도하시였다”고 밝혔다.

초대형방사포 6발이 발사되는 사진도 공개했다.

신문은 “훈련은 600㎜방사포병구분대들의 불의적인 기동과 일제사격을 통하여 무기체계의 위력과 실전능력을 확증하며 방사포병들의 전투사기를 증진시키고 동원태세를 검열 및 제고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밝혔다.

사격 후 목표상공 설정고도에서 공중폭발 모의시험도 진행됐다.

김 위원장은 “새로 장비된 초대형방사포가 전쟁준비에서 차지하는 지위와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600㎜초대형방사포들은 다른 효과적이며 파괴적인 공격수단들과 함께 우리 무력의 핵심중추 타격수단으로서의 전략적 임무를 수행하게 되는 것만큼 그를 중핵으로 하여 포병무력의 현대화를 계속 힘 있게 다그쳐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적들에게 무력충돌이 일어나고 전쟁이 벌어진다면 재앙적인 후과를 피할 길 없다는 인식을 더 굳혀 놓을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우리는 우리 군대가 보유한 파괴적인 공격수단들이 상시 적의 수도와 군사력 구조를 붕괴시킬 수 있는 완비된 태세로써 전쟁 가능성을 차단하고 억제하는 자기의 사명수행에 더욱 철저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초대형 방사포병중대수를 계속하여 늘여야 할 필요성에 대하여 강조”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해당 훈련은 김정식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과 장창하 미사일총국장이 강평했다.

합동참모본부(합참)는 18일 오전 북한이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3발 이상 발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