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명 탄 한국 수송선 日해역서 전복…9명 구조|동아일보

[ad_1]

ⓒ뉴시스

일본 바다에서 한국 선적의 화학제품 운반 수송선이 뒤집히는 사고가 20일 발생했다. 이 사고로 배에 탄 11명 중 9명이 구조됐고 2명의 생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11명 중 한국인 2명도 포함됐으나 이들의 구조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NHK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경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시 무쓰레섬 앞바다에서 화학물질을 실은 870톤 규모의 한국 선적 수송선이 전복됐다. 일본 해상보안부는 “배가 기울고 있다”는 구조 요청 신고를 받고 주변 바다를 수색했다. 이후 순시선, 헬리콥터 등을 동원해 9명을 구조했다.

‘거영 선(KEOYOUNG SUN)’이라는 이름의 이 배에는 한국인 2명, 인도네시아인 8명, 중국인 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구조된 이들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한국인 구조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선사 측에 따르면 사고 선박에 탑승한 한국인 2명은 선장과 기관장으로 모두 60대 후반으로 파악됐다. 선사는 구조 상황과 사고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직원 1명을 일본에 보냈다. 부산 동구에 있는 해당 선사 사무실에도 해경, 부산해양수산청 직원 등이 나와 상황을 파악했다. 선원들의 가족에게도 연락해 사고 상황을 알렸다.

이날 사고 현장에서는 이날 초속 10~15m의 바람이 불고 높이 3.5m의 파도가 쳤다. 오전 5시경 시모노세키에서도 최대 초속 22.7m의 돌풍이 관측됐다. 사고 선박은 거친 날씨로 닻을 내리고 정박 중이었지만 화를 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