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건일 신임 금통위원 “물가·부동산대출 등 금융안정 녹록치 않아”|동아일보


금통위원 취임사

황건일 신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은 13일 “물가상승률은 목표를 상당폭 상회하고 있고, 금융안정 측면에서는 부동산 대출, 가계부채 관련 리스크가 있다”고 밝혔다.

황 신임 금통위원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대외적으로도 지정학적 리스크와 글로벌 경제의 블록화에 따른 공급망 재편 등으로 우리 경제의 대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융위원장의 추천으로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으로 이동한 박춘섭 전 금통위원의 후임으로 임명됐다. 황 위원은 임기는 2027년 4월 20일까지로 이달 22일 열리는 한은 금통위에서 금리 결정에 참여하게 된다.

황 위원은 우리 경제에 대해 “물가 오름세가 둔화 흐름을 지속하고, 수출 중심으로 성장세가 회복되는 모습을 보이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면서도 “저출생·고령화, 잠재성장률 둔화 등과 같이 여러 구조적인 문제들도 산적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거시경제정책의 한 축인 통화정책을 담당하는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이라는 중책을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총재와 금통위원, 그리고 임직원들과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위원은 1961년생으로 부산 대동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31회로 공직에 입문해 기획재정부 외환제도혁신팀장과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이코노미스트, 주미대사관 공사참사관, 기재부 국제금융국장, 국제경제관리관을 지냈다.

금통위는 한국은행의 통화신용정책에 관한 주요 사항을 심의·의결하는 정책결정기구로 한국은행 총재와 부총재를 포함해 총 7인 위원으로 구성된다.

총재와 부총재 당연직 외에 금통위원 5인은 각각 기획재정부 장관, 한국은행 총재, 금융위원장,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전국은행연합회장 등의 추천을 받아 대통령이 임명한다. 임기는 4년으로 연임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