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이슬 후레쉬도 저도주 추세 탑승… 16.5도→16도 리뉴얼|동아일보


리뉴얼 참이슬 후레쉬 제품 이미지.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저도주 선호 추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하이트진로의 대표 제품인 참이슬 후레쉬도 도수를 낮추기로 했다.

하이트진로는 제조 공법과 도수 변화를 통해 음용감을 개선하는 등 전면 리뉴얼한 참이슬 후레쉬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리뉴얼 제품은 14일부터 출고될 예정이다.

먼저 새로운 참이슬 후레쉬는 대나무 활성숯을 활용한 정제과정을 4번에서 5번으로 늘렸다. 잡미와 불순물을 한 번 더 제거해 깨끗하고 깔끔한 맛을 강조한다는 의도다.

제품 도수는 16.5도에서 16도로 낮췄다. 하이트진로는 지속적인 소비자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다각적인 테스트와 분석을 진행해 16도로 최적의 주질을 완성했다.

또한 패키지 디자인도 일부 변경했다. 대나무를 형상화한 서체로 변경하고 ‘대나무 5번 정제’를 전면에 배치해, 대나무 활성숯 활용 메시지를 시각화했다. 참이슬을 상징하는 이슬방울은 기존보다 진한 파란색으로 변경했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하이트진로만의 100년 주류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각적인 테스트를 통해 시대적 요구에 부합하는 제품을 완성했다”며 “참이슬이 선도 브랜드로서 국내 소주 시장 발전 및 소주 세계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참이슬 오리지널과 진로는 소주 본연의 맛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도수를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