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응원에 보답 못해 죄송…모범적인 사람 되겠다”|동아일보

[ad_1]

손흥민 “이강인, 선수단에 사과…똘똘 뭉치는 계기 됐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태국과 경기를 앞두고 훈련에 합류하기 전 아시안컵 기간 하극상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히고 있다.
2024.3.20. 뉴스1

아시안컵 대회 기간 주장 손흥민(32)과 멱살잡이 다툼을 벌여 ‘하극상’ 논란을 일으켰던 이강인(23)이 20일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시고 많은 응원을 해주셨는데, 그만큼 보답해드리지 못하고 실망시켜 드려 너무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전을 하루 앞둔 이날 오후 대국민 사과를 통해 “이번 기회로 많이 배울 수 있었다. 모든 분의 쓴소리가 저한테 큰 도움이 됐고, 많은 반성을 한 기간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는 좋은 축구선수뿐만 아니라 더 좋은 사람, 팀에 도움이 되고 모범적인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 그러니까 앞으로도 대한민국 축구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이강인은 요르단과의 아시안컵 준결승전 전날이었던 지난달 5일(현지시간) 일부 선수들과 탁구를 하다 이를 말리는 손흥민과 물리적으로 충돌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하극상’ 논란이 일었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은 오른쪽 두세 번째 손가락이 꺾여 탈구되는 부상을 입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이강인은 프랑스 파리에서 영국 런던으로 건너가 손흥민에게 사과했고, 이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됐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3.20.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3.20. 뉴스1

이와 관련해 손흥민은 20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강인 선수가 모든 선수 앞에서 어떤 행동과 잘못을 했는지 진심 어린 사과를 했고 다 받아줬다”며 “많은 분의 걱정처럼 (대표팀)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더 똘똘 뭉치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먼저 사과하는 것도 엄청난 용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누구나 실수하고 그 실수를 통해 배운다. 강인 선수도 아직 어리기에 실수를 통해 배우고, 대표팀이 어떤 의미인지 배워 더 좋은 선수·사람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