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연한 봄날씨에 나들이객↑…고속도로 ‘다소 혼잡’

[ad_1]

토요일인 23일은 완연한 봄날씨에 나들이객이 늘어 고속도로가 다소 혼잡하겠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535만대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6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8만대로 예상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평년보다 따뜻한 날씨에 교통량이 지난주보다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방방향 고속도로는 오전 7~8시에 정체가 시작, 오전 11~오후12시에 절정에 이르다가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방향 고속도로는 오전 9~10시에 막히기 시작해 오후 5~6시에 가장 혼잡하다 오후 9~10시 사이 정체가 풀리겠다.

 

특히 경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는 이날 내내 막히는 구간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노선별로 살펴보면 오전 9시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은 양재부근~반포 6㎞, 기흥부근~수원 4㎞ 구간에서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부산방향은 한남~서초 4㎞, 오산~남사진위 5㎞, 천안분기점부근~천안휴게소 11㎞ 구간이 막힌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 팔탄분기점 부근에서는 승용차 사고가 발생해 처리 중이다. 같은 방향 금천 1㎞, 팔탄분기점~팔탄분기점부근 3㎞, 서평택부근~서평택 3㎞, 서평택~서해대교 5㎞ 구간에선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에선 용인~양지터널부근 6㎞ 구간에서 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오전 10시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은 상행선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1시간36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0분 ▲목포~서울 3시간42분이다.

 

하행선은 ▲서울~부산 5시간30분 ▲서울~대구 4시간30분 ▲서울~광주 4시간10분 ▲서울~대전 2시간30분 ▲서울~강릉 3시간10분 ▲서울~울산 5시간 ▲서울~목포 4시간50분이다.

<뉴시스>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