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화장” vs “사과하라”… 한동훈 연탄 봉사 일정 두고 설전


지난 8일 진행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연탄 나눔’ 일정을 두고 여아간 설전이 오갔다.

 

국민의힘은 11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설 연휴 직전 연탄 나눔 봉사 일정을 ‘정치쇼’라고 비난한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을 향해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노원구 중계동 백사마을에서 당직자들과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위장 탈당쇼’를 했던 사람 눈에는 누가 무엇을 하든 쇼하는 것으로만 보이나 보다”며 “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한 위원장의 연탄봉사를 폄하하려고 ‘일하는 티’라는 둥 왜곡하고 조롱하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위원장의 연탄 봉사 사진을 게재한 뒤 “한 위원장은 옷은 멀쩡한데 대체 왜 얼굴에만 검댕이 묻었나”라며 “일하는 티 나도록? 아님 연탄 화장? 설마, 설 앞둔 시점에 동료 시민 돕는 ‘연탄 나르기’ 마저 정치적 쇼를 위한 장식으로 이용한 건 아니겠죠”라고 적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열린 ‘따뜻한 대한민국만들기 국민동행’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박 수석대변인이 민 의원이 과거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안건조정위원회 처리를 위해 민주당을 탈당했다 복당한 것을 ‘위장 탈당쇼를 했던 사람’이라고 지칭하며 비판했다.

 

박 수석 대변인은 “하다하다 ‘연탄 정치쇼’까지 등장했다”며 “당시 봉사활동 현장 영상을 조금이라도 찾아봤더라면 거짓 가득한 일방적 비난을 버젓이 SNS에 올리진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선동을 위해 없는 사실까지 만들어냈다”며 “양심이 있다면 사과라도 하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