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를 난도질했다”…직접 119 신고한 ‘영월 동거여성 살해’ 男

[ad_1]

JTBC ‘사건반장’ 캡처

 

결혼을 약속한 여자친구를 191번이나 찔러 살해한 용의자의 신상이 공개된 가운데 범행 직후 112에 직접 신고한 음성도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2일 JTBC ‘사건반장’은 지난해 7월 강원도 영월에서 발생한 여자 친구 살해 용의자 A씨의 음성이 담긴 112 신고 녹취를 공개했다.

 

A씨는 지난해 7월24일 오후 12시59분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덕포리의 한 아파트에서 동거 중이던 여자 친구 B씨를 흉기로 191번 찔러 살해했다. 

 

범행 직후 A씨는 112에 전화를 걸어 “여보세요. 여기 ○○아파트 ○○○호인데 제가 여자 친구를 죽였다”고 말한 뒤 숨을 가쁘게 내쉬었다.

 

‘내용 좀 자세히 말씀해 달라. 어떤 상황이냐’는 물음에 A씨는 “그러니까 여자 친구를 제가 난도질했다”고 답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 좀 계셔주실 수 있냐”고 말한 뒤 현장에 급히 출동했다.

 

JTBC ‘사건반장’ 캡처

 

피해자 어머니는 숨진 딸의 마지막 모습을 보지 못했다. 어머니는 “얼굴, 목에 가장 많이 상해가 가해져서 ○○도 튀어나왔고 시신을 수습한 아이(119 대원)가, 저희 아이 동창이었다. 걔도 굉장히 큰 상처가 됐고 (딸의 시신은) 도저히 엄마 아빠가 미리 가셔서 보면 절대로 안 된다고 그렇게 전화를 해 줄 정도였다. 부모들이 시신을 보면 살 수가 없다고”고 참혹했던 상황을 전했다.

 

A씨는 이웃과 층간소음 문제로 갈등을 겪는 와중에 여자 친구가 모욕적인 말을 해 순간 격분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1심 재판부는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던 중 우발적으로 범행한 점, 유족보호금이 지급된 점 등으로 이유로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A씨 측은 ‘심신미약’을 주장하며 항소했으며, 검찰 역시 1심 양형과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 청구 기각에 불복해 항소했다. 검사는 “부검 서류를 봤는데 차마 쳐다볼 수 없을 정도로 너무 안타까웠다. 피해자가 이렇게 죽을 만한 행동을 한 적이 없다”며 “징역 25년 구형도 개인적으로 적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1일 ‘사건반장’은 “가해자는 1995년생, 29세 류모씨”라고 밝히면서 모자이크 처리하지 않은 얼굴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