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개미, 올 美주식 4조 매수… 4배로 급증



올해 들어 미국 증시가 연일 상승하면서 국내 개인투자자들의 미국 주식 매수 규모가 전년 대비 4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특정 종목에 대한 쏠림 현상이 강화되면서 주가 하락 시 손실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8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이달 14일까지 국내 투자자의 미국 주식 순매수 금액은 30억743만 달러(약 4조149억 원)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7억6294만 달러(약 1조185억 원) 대비 4배가량으로 불었다. 국내 증시가 박스권에 갇혀 있는 가운데 미국 증시가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린 것으로 분석된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2일 사상 최고치인 5,175.27을 기록한 것을 포함해서 올해 들어 전고점을 17회 경신했다. 올해 상승률만 7.28%다. 다우존스산업지수는 올해 들어 2.69% 오르면서 전고점을 14회 돌파했다. 나스닥지수도 6.41% 오르면서 전고점을 13회 경신했다. 이에 비해 코스피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