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활동중 쓰러진 60대 여성, 3명에 새 생명 선물|동아일보

[ad_1]

10년 넘게 봉사활동을 하던 병원에서 쓰러져 뇌사 상태가 된 60대 여성이 3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황영옥 씨(69·사진)가 지난해 12월 8일 인천 부평구 인천성모병원에서 간과 좌우 신장을 기증해 3명의 생명을 살린 뒤 숨을 거뒀다고 31일 밝혔다. 경북 영주시에서 5남매 중 둘째로 태어난 황 씨는 평소 주변 사람들을 잘 챙기고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적극적이었다고 한다. 20여 년 전부터 노인복지회관과 병원 등에서 간호 봉사활동도 했다. 황 씨는 지난해 12월 5일 10년 넘게 봉사활동을 하던 인천성모병원에서 봉사를 하기 직전 화장실에서 쓰러졌다. 황 씨는 급히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가족들은 황 씨가 생전 어려운 이웃을 적극적으로 도왔다는 점을 감안해 그 뜻을 기리는 차원에서 장기기증을 결심했다.동생 영희 씨는 “어머니가 고등학교 2학년 때 돌아가셔서 언니가 학비도 내주고 친엄마처럼 돌봐줬다”고 말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