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男과 재혼했어요” 한국 여성 늘었다…이유는?|동아일보

[ad_1]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베트남 남성과 재혼하는 한국인 여성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들 여성 중 대다수는 한국인 남성과 결혼하면서 귀화한 베트남 여성이다.

20일 통계청의 ‘2023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 건수(혼인신고 기준)는 19만 4000건으로 전년 대비 1.0%(2000건) 늘었다.

이 가운데 외국인과의 혼인 건수는 2만 건으로 전년 대비 18.3%(3000건)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혼인 중 외국인과의 혼인 비중은 10.2%로 전년보다 1.5%포인트(p) 늘었다.

외국인과의 혼인은 상대방이 외국 여성인 경우가 74.6%, 외국 남성인 경우가 25.4%를 차지했다.

외국 여성과의 혼인은 1만 5000건으로 전년 대비 22.5% 늘었다. 한국 남성과 혼인한 외국 여성의 국적은 베트남이 3319건(33.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 2668건(18.1%), 태국 2017건(13.7%) 순이었다.

전년 대비 증가율을 보면 베트남(48.3%), 중국(16.9%), 태국(4.4%) 등의 순이었다.

외국 남성과의 혼인은 5000건으로 전년 대비 7.5% 증가했다. 한국 여성과 혼인한 외국 남성의 국적은 미국이 1386건(27.7%)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중국 921건(18.4%), 베트남 792건(15.8%), 캐나다 281건(5.6%) 순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해 외국 남성과 혼인은 베트남(35.2%)의 증가폭이 가장 두드러졌다. 이에 한국으로 결혼 이민을 온 베트남 여성이 이혼 후 다시 베트남 남성과 재혼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국인 아내의 혼인종류와 외국인 남편의 국적별 혼인을 교차해 살펴보면 한국인 아내의 재혼 건수가 2021년 1447건, 2022년 1647건, 2023년 1970건으로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이 가운데 베트남 남편과의 재혼은 2021년 420건, 2022년 556건, 2023년 752건으로 크게 늘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