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찾은 尹 “사과값 등 안정때까지 할인 지원”|동아일보


[먹거리 물가 비상]

“농산물 가격안정 1500억 즉각 투입… 과도한 가격인상-담합엔 엄정 대응”

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도 검토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방문해 과일 코너에서 사과를 살펴보고 있다. 윤 대통령은 “과일 등 농산물
가격이 안정될 때까지 모든 정책적 지원 등 특단의 조치를 즉각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장바구니 물가를 내릴 수 있게 농산물을 중심으로 특단의 조치를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른바 ‘금사과’ 사태 등 치솟는 장바구니 물가에 따른 민생고를 해결할 대책 마련을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직접 매장을 돌며 과일, 채소 등 장바구니 물가를 점검한 뒤 민생경제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서 “농산물 가격이 평년 수준으로 안정될 때까지 기간, 품목, 규모에 제한을 두지 않고 납품 단가와 할인 지원을 전폭적으로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바구니 물가가 높아져서 서민과 중산층의 살림살이에 어려움이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과도한 가격 인상, 담합과 같은 시장 교란 행위와 불공정 행위로 폭리를 취하는 경우가 있다면 이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하겠다”며 “정부의 가격 안정 지원들이 실제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현장을 확인하고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냉해 등으로 상당한 기간 동안 높은 가격이 예상되는 사과와 배는 더 파격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긴급 농산물, 긴급 농축산물 가격 안정 자금 1500억 원을 즉각 투입하고 필요한 경우 지원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수입 과일 공급을 늘리기 위해 관세 인하 적용 물량을 무제한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기존 24종이었던 관세 인하 품목에 체리, 키위 등 5종도 추가한다. 바나나, 오렌지 등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직수입 물량 역시 늘려 3, 4월 중 집중 공급할 예정이다. 해당 물량은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공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 대통령은 회의 주재에 앞서 마트 매장에서 사과 가격 등을 일일이 확인하며 물가 상황을 점검했다.

정부는 서민 부담 완화를 위해 휘발유와 경유에 붙는 유류세 인하 조치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유류세 인하 조치는 올 4월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이상헌 기자 dapaper@donga.com
세종=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