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처음으로 ‘전쟁’ 표현 사용… “서방이 직접 개입해서”

[ad_1]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이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전쟁’이라는 표현을 썼다. 러시아는 지금까지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특별군사작전’이라는 표현을 써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아르구멘티 이 팍티’(Aif)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전쟁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2022년 2월부터 우크라이나에서 시행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