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北영유아 코로나 때 필수백신 미접종…대단히 심각”


김영호 통일부 장관. 박종민 기자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코로나19 기간 북한의 어린이들이 필수예방백신을 접종받지 않아 대단히 심각한 상황”이라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19일 극동포럼 특강과 20일 ‘찾아가는 북(北)스토리 토크콘서트’에서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북한 아동이 필수 예방접종을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된다”면서 “이러한 미접종의 부정적 효과는 3~5년 후에 나타나게 되는데, 대단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영호 장관은 “국제기구도 추방당한 상황에서 북한 영 유아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엔아동기금 보고서에 따르면 2019~2021년 북한 아동의 59%가 필수 예방접종을 하지 못했고, 2022년에는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홍역, 소아마비, 결핵, B형간염, 뇌수막염 예방접종이 아예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북한에 억류됐다가 지난 2017년 풀려난 캐나다 국적의 임현수 목사도 참석했다. 
 
임현수 목사 등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과 캐나다 국적 인사들은 모두 석방됐으니 김정욱 선교사 등 우리 나라 국적 억류자 6명은 10년 넘게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