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텔에 ‘200억 달러 규모’ 반도체 보조금·대출 지원”|동아일보

[ad_1]

미국 백악관은 20일(현지시간) 인텔의 반도체 사업 증진을 위해 보조금과 대출에 있어 약 200억 달러(약 26조8200억 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중국의 반도체 생산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바이든 행정부가 사상 최대 규모의 자금 지원을 발표한 것이라고 AFP 통신은 전했다.

AFP는 또 조 바이든 대통령이 경합주(Swing State) 중 한 곳인 애리조나주를 방문한 가운데 이러한 발표가 이뤄진 것을 두고 오는 1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대선 재대결을 앞두고 성과를 내려는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상무부는 반도체 및 과학법에 따라 최대 85억 달러(약 11조4000억 원)의 보조금과 최대 110억 달러(약 14조7500억 원)의 대출을 제공하기로 인텔과 예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자금은 애리조나, 오하이오, 뉴멕시코, 오리건에 있는 인텔 시설의 건설 및 확장을 지원해 약 3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수만 개의 간접적인 일자리 또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AFP는 “백악관은 이번 투자가 애리조나와 오하이오주에서 최소 1만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 중 각 주에서 3000개의 일자리는 제조업, 나머지 7000개는 건설업에서 만들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나 레이몬도 미(美) 상무부 장관은 이날 발표를 앞두고 기자들에게 “85억 달러의 보조금 지원은 2022년 반도체 및 과학법 제정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지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자금은 인텔이 1000억 달러(약 134조1000억 원) 이상의 투자를 하는데 도움이 되고, 이를 통해 미국은 2030년까지 전 세계 최첨단 반도체의 20%를 생산하는 목표를 현재의 0%에서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우리는 가장 정교한 칩(반도체)을 모두 아시아에 있는 극소수의 공장에 의존하고 있다”며 “이는 지속 불가능하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이것은 경제 안보 문제이며 국가 안보 문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지금 뜨는 뉴스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