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자유주의 경제시스템’ 특별강연…“기업가가 존경받는 나라 만들 것”|동아일보


“상공인의 성공이 우리 경제의 성공”

“기업, 노동권·저출산 등에 관심 둬야”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상공인들을 상대로 ‘자유주의 경제시스템에서 기업활동의 자유와 국가의 역할’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을 했다. 윤 대통령은 상공인의 성공이 국가의 성공이라며 기업가가 가장 존경받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51회 상공의 날 기념식’ 행사에 참석했다. 기념식 계기로 대통령은 ‘자유주의 경제시스템에서 기업활동의 자유와 국가의 역할’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을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강연에서 상공인의 성공이 우리 경제와 대한민국의 성공임을 강조했다. 이어 ‘가장 기업 하기 좋은 나라’ ‘기업가가 가장 존경받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를 위해서는 글로벌스탠다드에 맞는 기업환경 구축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노동 개혁 ▲규제 혁파 ▲가업승계 개선 ▲독과점 해소 ▲성장 사다리 구축 등 정책과제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동시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는 동전의 양면처럼 반드시 책임과 윤리가 따르는 것”이라며 “기업도 사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노동권 보호, 저출산 문제, 지역균형발전 등 사회적 이슈에 관심을 두고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올해 ‘상공의 날’에는 총 208명의 유공자에게 정부포상이 수여됐다. 대통령은 이영희 삼성전자 사장, 신영환 대덕전자 대표이사 등 9명에게 금탑산업훈장 등 정부포상을 친수했다.

오늘 행사에 민간에서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경제단체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차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 주요 기업인, 중소 상공인 대표, 정부포상 유공자와 가족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박춘섭 경제수석,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등이 함께했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